어바웃블랭크 노트를 서울시립미술관에서 만나보세요

서울에서 내가 제일 좋아하는 미술관은 서울시립미술관이다. 그 곳은 옛 모습을 간직하고 있는 미술관으로 내 마음을 편하게 해주는 장소 중 하나다. 그런데 12월초, 디자인파일럿(가로수길) 대표로부터 서울시립미술관 뮤지업샵에서 노트를 관심있어 한다는 연락을 받았다. 그렇게 뮤지엄샵 담당자와 통화를 하게 되었고, 어바웃블랭크 노트가 마음에 들어 입점하고 싶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직접 만나 이야기를 좀 더 나눈 후에 새로운 전시가 시작되는 12월 중순부터 노트판매를 시작하기로 했다.

서울시림미술관

뮤지업샵이 있는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 본관은 과거 대법원으로 사용되던 건물이었다. 대한민국 최초의 재판소(법원)인 평리원(한성재판소)이 있던 자리에 일제에 의해 1928년 경성재판소로 지어진 건물로 광복 후 대법원으로 사용되었으며, 1995년 대법원이 서초동으로 옮겨간 후 2002년부터 미술관이 되었다.

덕수궁 돌담길

연인이 함께 걸으면 헤어진다는 이야기가 전해지는 덕수궁 돌담길(과거 이 곳에 가정법원이 있어 이혼한 부부가 많이 다녀가서 이런 이야기가 생긴 것 같다고 한다.)을 따라 올라가면 나무와 꽃이 어우러진 미술관 야외 뜰이 나온다. 뜰을 따라 좀 더 올라가면 미술관이 나오고 바로 이 곳에서 어바웃블랭크 노트를 만날 수 있다.

Leave a response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wenty − fourteen =